시대의 아침을 여는 열린 만남을 통하여
변화하는 시대의 조류를 만나고 친교와 교양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새얼아침대화가 있습니다.

새얼아침대화는 지난 1986년 4월 8일 제1회가 개최된 이래 현재까지 매월 둘째 주 수요일 오전 7시 시작이라는 원칙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지역 사회의 발전을 위해 나아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새얼문화재단은 우리 사회 각 분야의 저명인사를 초빙해 강연과 토론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새얼아침대화를 통해 지역의 기관장, 국회의원, 사회단체장, 노동조합 대표 등 여러 계층의 인사들이 한 달에 한 번씩 한 자리에 모여 지역사회의 현안과 이슈에 대해 토론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새얼아침대화에는 누적 참여인원이 4만여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제406회 - 도성훈(인천광역시 교육감)

  • 날짜
    2020-10-27 13:00:56
  • 조회수
    720


도성훈 인천시 교육감은 코로나19 이후 인천 교육 정책 방향의 대전환을 이뤄내기 위해 동아시아 시민교육, 인천형 직업학교 활성화 정책 등을 집중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 교육감은 11일 오전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에서 열린 제406회 새얼아침대화 연사로 나와 "코로나19 사태로 아이들이 학교를 가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역설적으로 학교에 대한 소중함과 고마움 등을 사회가 깨닫는 계기가 만들어졌다"며 "인천의 미래 교육을 준비하고 실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코로나19 사태의 성공적 대응으로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권 국가들의 저력과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며 "동아시아 중심에 있는 인천의 지리적 중요성 등을 고려한다면 우리 아이들이 인천을 먼저 알고 더 나아가 세계를 품을 수 있는 인재로 양성하는 것이 미래 교육의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인천 미래 교육의 핵심으로 ▲인천을 품고 세계로 향하는 동아시아 시민교육 전면화 ▲인천형 직업교육 활성화 ▲에듀테크 기반 스마트학교 구축 ▲기후위기 대응 및 생태환경 교육 ▲모두가 안심하는 학생 교육 안전망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도성훈 교육감은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되면서 우리 학교가 고민하고 실현해야 할 미래 교육 시점이 훨씬 빠르게 다가왔다"며 "미래 교육에 대한 준비를 빠르게 실현해 우리 아이들이 더 나은 환경 속에서 놀며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도 교육감은 "동아시아 시민교육의 경우 인천이 지닌 개방성, 포용성, 다양성을 아이들이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삶의 문제를 마을교육과 연계해 미래 역량을 체득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핵심"이라며 "인천에서 체득된 아이들의 이런 역량을 동아시아로 확장할 수 있도록 하는 개념"이라고 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코로나19 시대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력 격차를 줄이고 인천 교육이 미래로 향해 전진할 수 있도록 총력을 쏟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