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의 아침을 여는 열린 만남을 통하여
변화하는 시대의 조류를 만나고 친교와 교양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새얼아침대화가 있습니다.

새얼아침대화는 지난 1986년 4월 8일 제1회가 개최된 이래 현재까지 매월 둘째 주 수요일 오전 7시 시작이라는 원칙을 지켜오고 있습니다. 지역 사회의 발전을 위해 나아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새얼문화재단은 우리 사회 각 분야의 저명인사를 초빙해 강연과 토론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새얼아침대화를 통해 지역의 기관장, 국회의원, 사회단체장, 노동조합 대표 등 여러 계층의 인사들이 한 달에 한 번씩 한 자리에 모여 지역사회의 현안과 이슈에 대해 토론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새얼아침대화에는 누적 참여인원이 4만여 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제408회 - 박남춘(인천광역시장)

  • 날짜
    2021-06-28 10:30:55
  • 조회수
    100


박남춘 인천시장이 서울 중심의 '일극(一極) 주의'로 인한 희생양이 인천이 되고 있다며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반드시 현실화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10일 오전 쉐라톤 그랜드 인천호텔에서 열린 '제408회 새얼아침대화' 연사로 나와 "인천은 30여년 동안 서울, 경기도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를 떠안아 처리해왔다"며 "서울에 있던 난지도 매립지는 15년간 운영하다 폐쇄된 반면,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매립지는 이 지역 주민들에게 엄청난 환경 피해를 주며 30여년 동안 계속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박 시장은 서울 중심의 일극 주의로 인한 인천의 희생 사례로 서울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석탄발전, 수도권매립지, 해양 쓰레기 등을 꼽았다.

박 시장은 "인천은 전력 자립도가 전국에서 1위로 247%나 된다. 이게 좋은 의미가 아니라 인천에서 생산된 대부분의 전기가 서울로 공급된다는 뜻"이라며 "인천에서 생산되는 전기 대부분은 환경 피해를 주는 석탄발전으로 충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도권매립지와 관련해서도 "수도권매립지 전체 폐기물 반입량은 337만t(2019년 기준)으로 이 중 서울 쓰레기가 42%(143만t)로 가장 많고 인천에서 배출된 쓰레기는 21%(69만t)에 그치고 있다"며 "수도권매립지 종료 문제는 서구만의 일이 아니라 인천 전체의 의제로 시민들이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강 하구 지역인 강화도 일대로 떠밀려 오는 해양 쓰레기와 미세플라스틱 또한 인천이 감내하고 있는 희생 사례라고 박 시장은 설명했다.

이날 노란색 민방위복을 입고 연단에 선 박남춘 시장은 "내년 임기까지 표에 연연하지 않고 기본이 충실한 인천시를 만들기 위해 총력을 쏟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지용택 새얼문화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렇게 어려울 때일수록 역경을 뚫고 나아갈 수 있는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젊은이들에게 미래를 제시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줘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