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얼문화재단은 축제를 통한 공동체 사회의 복원을 꿈꾸며, 국악을 매개로 후손들에게 전통문화를 물려주고, 21세기 글로벌 시대 우리 자신의 정체성을 확인하고자 매년 봄 국악의 밤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전통 민속연희의 계승 발전 및 현대적인 재창조를 위하여’란 정신으로 개최하고 있는 국악의 밤 공연은 1993년 6월에 시작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21세기 글로벌 시대에는 먼저 우리 것을 소중히 지키고 가꾸는 가운데 남의 것을 받아들이고,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낼 수 있는 창의력과 전통 문화를 보유한 국가만이 생존해 나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새얼문화재단은 해마다 뛰어난 음악성을 지닌 전통 국악인을 초대하여 지금까지 명창 박동진을 비롯해, 가야금의 명인 황병기, 한국 최고의 춤꾼 김매자 선생 등과 함께 앞으로 우리 국악계를 이끌어 갈 신진 국악인들을 발굴하고 있습니다.

제5회(1997년) 국악의 밤

  • 날짜
    2021-08-11 17:29:57
  • 조회수
    26


제5회(1997년) 국악의밤


▶ 일 시 : 1997년 5월 23일(금)

▶ 장 소 :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

▶ 출연진

무용: 인천시립무용단, 정재연구회무용단, 

소리: 양소운, 안선균, 유춘랑

가야금: 송안길, 국립국악원 정악연주단

대금: 윤병천, 국립국악원 정악연주단

해금: 윤문숙

타악기합주: 국립국악원 사물놀이